콘크리트 더미에 깔린 남자가 부인에게 남긴 말

페이지 정보

본문

 

 

쓰촨성 지진 당시 한 남자가 콘크리트 더미에 깔린채 발견됩니다. 

 

 

 

 

 

 

이렇게 오히려 본인을 지켜보는 사람들을 걱정합니다. 

 

 

 

 

 

그리고 지켜보던 취재진이 부인과 전화통화를 시켜줍니다.

 

 

 

 

 

" 많은 걸 바라지는 않아요. 그저 당신과 내가 남은 여생을 함께 행복하게 살 수 있다면 그걸로 만족해요. "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드디어 73시간만에 콘크리트더미 밑에서 나오게되지만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구조되었지만, 결국 이내 향년 26세로 사망함.

비회원도 추천과 댓글 달기가 가능합니다. 유익한 게시물이었다면 추천과 댓글 부탁드립니다.
추천 29 이 글을 추천하셨습니다 비추천 21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