요즘 일본 트렌드

페이지 정보

본문



 

도쿄 고쿠분지시에 있는 한 우동집



 

손님들이 아무 말도 하지 않고 묵묵히 식사만 합니다.









 

묵식'은 후쿠오카시의 한 카레집에서 시작됐는데, 취지에 공감한 식당들이 늘면서 일본 전역으로 확산되고 있습니다.



 

코로나19 피해 기간이 길어지자 감염 위험을 줄여가며 영업할 수 있는 방안을 음식점 스스로 찾은 겁니다.





 

식사 중 말을 한마디도 하지 않으면 고기 한 접시를 무료로 주는 불고기집도 나왔는데

11팀 중 10팀이 성공했습니다.

 




 

목욕탕에선 조용한 목욕, 묵욕을 헬스장에선 묵트레이닝을 해줄 것을 당부하는 곳도 생겨났습니다.

비회원도 추천과 댓글 달기가 가능합니다. 유익한 게시물이었다면 추천과 댓글 부탁드립니다.
추천 11 이 글을 추천하셨습니다 비추천 6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

게시물 검색